You are currently viewing [PERFUME] Creed 크리드 : Fleurissimo 플러리시모 :

[PERFUME] Creed 크리드 : Fleurissimo 플러리시모 :

  • Post category:Perfume

Creed : Fleurissimo

INTRODUCTION

크리드 매장에 방문한건 #러브인화이트 향이 궁금해서였는데, 막상 매장가서 눈에 가장 들어온건 플러리시모였다. 투명한 버틀에 초록색 뚜껑이 너무나 내취향이였다. 거기다 향을 맡아보니 미묘하게 계속 생각나는 향. 근데 사려니 조금 두려웠다. 아무래도 대중적으로 유명하지 않아서 나만 좋아하는건가 싶고. 그리고 내취향에 대한 확신이 없어서. 그리고 그날 #화이트플라워스 도 같이 시향했는데, 이녀석이 너무 좋았다. 가격이 미친(당시 70만원대였는데, 지금은얼만지모르겠네) 녀석이라 아무래도 착향은 비싼애부터 해봤다, 하루종일 기분좋은 향에 즐거웠는데, 이건 정말 한국에서 못사겠다 싶었다. 넘 가지고 싶지만, 여튼 , 그렇게 여러 브랜드의 향수를 시향하고 시향지를 받아왔는데, 그당시에는 코로나 전이라 다들 그냥 시향지에 줬는데, 크리드만 비닐에 싸서 줬다. 오… 센스있어~ 시향지를 모두 책사이에 꽂아서 향이 섞이지 않게 들고 왔는데, 집에와서 다시 잔향맡아보니 플러리시모 원탑, 다음날도 원탑..(사실 다음날까지 남아있던 시향지는 크리드 뿐이였지만) 그럼에도 가격벽때문에 딥디크랑 바이레도룰 샀었지 (두개살꺼면 그냥 크리드 사는게 낫지 않았나싶다) 하지만 계속 생각나서 안되겠다 싶어서 다시 사러갔는데, 국내 품절, 그렇게 일년 넘도록 품절… 갈때마다 물어봤는데, 언제 들어올지 모른다고 했다. 러브인화이트도 종종 품절되었지만 그아이는 종종 들어왔는데, 이녀석은 메인향수가 아니라서 그런지 안들어왔다. 그러다 졸업할때 동생이 선물로 뭐사줄까 물어보길래, 크리드 플러리시모 사달라했다. 역시나 백화점 품절이라 결국 파리 직구 했다. 난 향수는 국내백화점 정품만 사자는 주의인데 어쩔수 없었다. 사기 전 주에도 압구정 현백에 갔었는데, 여전히 품절중이라한다.ㅎㅎ

이 향수는 그레이스캘리의 결혼식을 타겟으로 만든 향수라 했다.그래서 그런지 하얀색 느낌이 냥냥하고, 고급스러우면서도 성숙된 느낌이 있고, 향수에 그 하얀솜이 퐁퐁한 파우더를 치는 느낌이 난다. 초록색 뚜껑이 맘에 들었는데 묘하게 연보라색이 연상되는 느낌이있다. 안나수이 파우더같은 느낌?ㅎ 아래 사진과 비슷한..

NOTE

TOP : Bergamot, Mandarin orange, Violet leaves / 베르가못, 만다린오렌지, 바이올렛 잎
MIDDLE : Tuberose, Rose, Jasmine, YlangYlang, Neroli / 투베로즈, 장미, 자스민, 일랑일랑, 네롤리
BASE : Orris, sandalwood, Cedar / 오리스, 샌달우드, 시더

IMPRESSION

이 플러리시모의 향조는 여기저기 설명 잘되어있으니 내가 느낀바만 본다면, 첫향이 알콜향 효과가 있겠지만, 살짝 짱한 그리너리한 향이 난다. 풋사과향, 시트러스가 메인이 아님에도 싱그러운 느낌이 나는데, 시간이 지나면 알콜이 날라가면서 프레쉬함은 사라지고 포근한 파우더리하게 바뀐다.

신기한게 파우더리하면서도 그리너리한 향도 함께 난다는거다. 오잉? 플로럴함이 있는건 확실한데 싱그러운 꽃향 느낌은 아니고 폭닥거리는, 목화솜함께만든 겨울 부케 느낌? 하얀 폭닥한 이불 덮고 사과먹는 기분? 따뜻한 숄 걸치고 정원에 산책하는 기분?

다들 크리드가 부내, 로얄, 고급스러움 이런 느낌이 강하다고 한다. 크리드가 전체적으로 향들이 잔향에 머스크느낌을 잘 만들어서 그런지 은은하고 감미롭게 늘어지는듯한 묘하게 나른한 향들이 특징이다. 그래서 뭐랄까 말투도 느리고 우아할것 같은 그런 느낌이랄까?

따뜻한 햇살이 나뭇잎사이로 비추는 늦은 오후의 정원에서 티타임
포근한 이불 덥고 새콤달콤한 사과 먹기
따뜻한 숄걸치고 정원 산책
하얀색 큰 화장대에서 폼이 커다란 퍼프로 루스파우더 바르는 느낌

케시미어 니트 원피스나 투피스로 톤앤톤으로 베이지나 톤다운된 컬러, 구두는 심플하되 4~5cm 높이 힐.
진주 귀걸이에 얇은 목걸이이나 팔찌하나 해서 살포시 반짝이는…

단, 자칫 컨디션 안좋을때 맡으면 70년대 여자화장품냄새같다고 할수도 있을거같다.. 내가 한번그랬던 적이있다.ㅎㅎ
여름은 답답할것같고 가을~초봄까지 쓰기 좋을 것 같다.
20대보다는 스스로 성숙한 느낌이 좋아질떄 뿌리면 좋을 것 같다.

+Plus

지금 찾아보니, 크리드 병이 대부분 리모델링되었네? 플러리시모도 초록색은 사라지고 골드 뚜껑으로 바뀌었다. 먼가 초록이 사라지니 아쉬워.. 그리고 스프링플라워는 기존의 시그니처 병은 없어지고 그 물병같은 애로 연핑크색으로 바뀜…음..그래도 시그니처병의 매력이있는데

Leave a Reply